오빠생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영희와철수 조회 0회 작성일 2021-01-25 08:13:08 댓글 0

본문

오빠생각 (Thinking of Elder Brother)

창작연도 : 1925년 / 노래: 이선희
작곡가 : 박태준 (1900-1986) / 작사가 : 최순애 (1914-1998)
(퍼온 글)
오빠 생각은 최순애 본인의 경험을 담은 노래로, 서울에 가는 오빠에게 비단구두를 사다 달라고 부탁을 하였는데 봄이 가고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와서 나뭇잎이 떨어져도 서울 간 오빠는 소식이 없어 그 안타까운 마음을 글로 썼다고 한다. 잡지에서 이 시를 본 박태준은 그 사연이 마음에 닿아 작곡을 해서 발표를 했는데, 부를만한 노래가 많지 않았던 시절인지라 애틋한 사연과 함께 이 노래는 곧 널리 퍼지게 되었다. 8분의 6박자의 노랫가락에 나타난 애상조의 멜로디 당시의 어린이의 심정을 잘 표현하고 있다. 잊혀지지 않는 동요로서 오늘날에도 흘러간 노래로 애창되고 있다.

이 시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그러나 이 시가 12살 소녀에 의해 씌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듯하다.

최순애. 1925년 11월, 12살 소녀 최순애는 '오빠 생각' 으로 방정환이 내던 잡지 '어린이' 의 동시란에 입선자가 된다. 그 다음 해 4월, 16세 소년 이원수 역시 '고향의 봄' 으로 이 코너의 주인공이 된다. 이리하여 수원의 최순애 소녀와 마산의 이원수 소년은 서로를 발견하고 급기야 1936년 6월 부부가 된다. '오빠 생각' 과 '고향의 봄' 의 만남이라고 할까.

이 시 속의 오빠는 뜸북새, 뻐꾹새 등 여름새가 울 때 떠나서, 기러기와 귀뚜라미가 우는 가을이 와도 돌아오지 않는다. 오빠의 부재는 계절의 변화를 더욱 민감하게 감지하도록 만든다. 기다리는 사람이 없다면 계절의 변화가 그토록 새삼스럽지는 않을 것이다. 오빠는 부재함으로써 오히려 옆에 있을 때보다 더욱 풍부한 존재감을 선사한다. 오빠를 기다리는 누이는 도처에서 오빠를 본다. 뜸북새, 뻐꾹새, 기러기, 귀뚜라미 소리들은, 이 부재하면서 현존하는 오빠의 대체물들이다.....

오빠생각은 최순애 작사, 박태준 작곡의 동요이다. 방정환이 만든 잡지 1925년 11월에 '어린이' 에 실렸다.

이 동요가 작곡되고 불리던 시기는 한국이 일제에 식민통치를 받던 시기이다. 그래서 이 동요에 대한 평가 중에서는, 비단 구두 사러갔다는 오빠는 조국을 위해 동생이 떠올라도 항일 운동을 떠난 아름답고 가슴 아픈 노래라는 평가도 있다.

오빠생각 이선희 애창동요

철원촌놈음악방송+ 당신만을 위한 카페....... ladys
https://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26556582916

오빠생각 - 고향의 봄 & 오빠생각 & 나물캐는 처녀 (A Melody to Remember 2015 Korean Movie)

A Melody to Remember 2015 Korean Movie
ZE:A Siwan \u0026 A sung

... 

#오빠생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64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ojangpo.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